나는 ...... 원래 허리가 정말 얇은 사람이(었)다
하하하
과거형에서 오는 슬품.........

뭐 어차피 인바디도 다 올렸겠다, 사회인 되기 직전의 내 허리둘레는 아래와 같았다!

오년전 허리둘레 = 66cm..... :)



요새 최악의 몸뚱아리를 갱신하고 있어서 오늘 걷기도 무지많이 걸으려고 노력했다. 헬스장도 댕겨왔고, 칭구랑도 엄청 걸어 댕겼다. (만걸음 걸었네! 헷)


암튼, 걷기도 걸었거니와 저녁을 굶으려고 마음먹고, 일할것도 있어서 스벅에서 대충 블렌디드 먹으면서 저녁을 때우려 했건만..... 시키고 나니 시럽맛이 너무 심함..... 에라이 ㅠㅠ 알고보니 바닐라 시럽이 두번이나 들어가는거였다!!!!!! 웨 시럽 들어간다고 미리 말해주지 않으신거지ㅜㅜ(원래 말 안해쥬는게 마즘)



엄청 달달한 블렌디드를 마시면서 드는 생각은 담주부터 진짜 예전 허리둘레를 만들어 봐야지. 이생각만 엄청 했다.
(그리고 무조건 스벅에서 그린티 바나나 블렌디드 시키실 분 있으면 시럽은 빼거나 한번만 넣으시길.......)

그래서 집에 오자마자 현재 허리둘레를 재봤다. 솔직히 너무 충격받을거같아서 미뤄왔던건데, 그래도 한번 재봤다. ㅠㅠ (다 네가 돈벌어서 채워넣은 뱃살.......이지만......)

부끄럽지만 블로그에라도 공개적으로 공개해야 진짜 더 확실히 빼지 않을까 싶어서, 올리면 우쒸 81cm임....?! 저건 작년보다도 거의 5-6cm 는거 같은데. 에휴 우울 보다는 분노가...... 왜 스스로를 방치한걸까 슬프기도 하고.



여튼 공개도 했으니, 변화과정을 좀더 꾸준히 기록하며 허리살빼기 프로젝트를 시작해 봐야지. 우선 GI높은 식품들 위주로 먹을거고. 점심을 많이 먹으면 저녁은 안먹거나 하는 식으로 총 칼로리를 줄일거다. 무엇보다도 먹는거=행동에 대한 보상으로, 행동하지 않으면 먹지도 않도록 할 예정이다. 구석기인들처럼, 수렵과 채집을 해야 섭취할 수 있다는 가정하에. 나도 뭔가 성취 했을때 먹을 수 있다는 생각을 기본 마음가짐으로 가지려 한다.

ㅎㅎ 암튼 꾸준히 기록할꺼다.
누군가가 보고 모티베이션을 얻었음 좋겠다. :)

무엇보다도 나 스스로가 self motivated 되어 더 보람차게, 꼭 살을 예전처럼 빼는것 이상으로. 삶을 더 적극적으로 불평불만 징징거리지 않고 발전하는 사람으로 살 수 있었음 좋겠다.

꼭 꼭, 그랬으면 좋겠다.

Posted by 숙히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화이팅!

    2019.04.08 08: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어느 곳곳에나, 사먹을 것들이 많고 풍족한 먹거리는 축복이 아닌 재앙일 수 도 있을 거라 생각이 들었다. 또한, 언제 어디든 카드만 긁으면 값싼 당과 탄수화물을 얼마든지 먹을 수 있다는 것도. 역시나 재앙? 축복? 


소위 당떨어진다고 하는 상태. 단것을 Craving 갈구하는 상태! 나는 딱 오후 15:00가 그렇다(12시 점심을 먹은 후 3시간이 흐른다음!) '아 뭐 먹을거 없을까....' 하는 생각과 함께 주위를 둘러보다 시계를 보면 딱 15:00시이다. 신기하게도. 내가 소위 당이 떨어지는 시간은 바로 그 시간이 아닌가 싶다.


두번째로는, 퇴근 시간. 퇴근 시간 거리는 온통 유혹투성이 이다. 아니 무슨 빵집이 왜이렇게 많지? 기차 기다리다보면 일단 델리만쥬 냄새때문에 죽을맛 ㅋㅋㅋㅋㅋㅋ 편의점만 봐도 엄청나게 포진되어 있고. 값싸고 당분 덩어리인 것들을 얼마나 쉽게 살 수 있는가 한번 생각해보면 정말, 거리는 먹거리로 가득찬 뷔페 같은 느낌이다. 


이런 상황에서, 절제력이 약해지는 시기(생리전)가 오면, 그리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상황이 동시에 오면. 저번달 처럼 폭주하게 되는 것이다. 밥을 먹고 또 디저트를 먹고, 초콜렛을 먹고. 먹고. 배가 부른데 이상하게 계속 뇌가 더 먹으라고 지시하는 것만 같다. 마침내, 그 시기가 지나고. 지금은 평화가 찾아왔는데. 쪄버린 살들을 빼기위해 식단을 조절중이다. 


근데.... 오늘같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날, 퇴근길에 계속 빵, 단것 등을 입에 넣고 씹는 상상이 계속 반복적으로 머릿속에 떠오르는 것이다. 아주 묘사적으로, 구체적으로 녹말을 씹고. 그게 에너지가 되어 활기 차고 즐거워지는 나의 모습이 상상되는 거다......(진짜 무섭다; 습관이라는 건) 그래서, 참고 참다가 고구마를 샀다. ㅜㅜ


그리고, 이렇게 구체적으로 씹는 상상까지 하는 나를 발견하고. 약간 두려웠다. 진짜 '당중독', '탄수화물 중독'이라는게 있을 것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담배나 마약같이, 먹고(하고)나면 느껴지는 쾌락이 상상되는 공통점이 있는 것만 같았다. (그리고, 이성이 약간 마비되는 느낌도 있다) 찾아보니까. 탄수화물 중독과 당중독은 WHO 권고 하루치 탄수화물 100g 과, 당 50g 이상을 넘어서 먹으면 중독이라고 칭하는 것같더라...... 그리고 아래 기사들을 읽어보니 탄수화물 금단 현상도 있는 것같다;;; 내가 오늘 겪은 것과 같이!!!!! (무서워) 

http://news.mt.co.kr/mtview.php?no=2018082810224041204 [빨간날]알고 보니 '탄수화물 중독' 이었다

https://www.huffingtonpost.kr/sehyun-kim/story_b_7229400.html 탄수화물 중독이 마약 중독 이상이라고?

강재헌 인제대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이를 '탄수화물 금단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강 교수는 "탄수화물 섭취량이 줄어들면 처음에는 신경질적이 되고, '금단 현상'이 있다"며 "1~2주 정도 지나면 덜하다"고 말했다. 이어 "탄수화물이 기본적으로 우리 몸을 움직이는 기본 연료기 때문에 갈망하게 되는 것"이라 알려줬다.

중독성만 놓고 보았을때 마약중독보다 더 강력하다고 하며, 이 중독의 원인인 셀룰라이트성 염증을 만들며 => 만성 염증상태에 해당하는 셀룰라이트가 만성 피로를 일으키고 => 다시 탄수화물을 먹고싶게 만들어 중독 상태를 가중시킨다. => 정제 탄수화물을 많이 찾게 될수록 장증후군과 장내 세균총 이상의 악화요인이 되며 => 다시 셀룰라이트를 발생시키면서 악순환이 이루어 진다고!!!!!!!


세상에... 너무 무섭다.... 기사에서는 식단일기를 쓰라고 하는데. (나도 앞으로 가계부도 쓰고 식단일기도 써야징^_ㅜ) 자기가 뭘 먹었는지 돌아보는게 행동 교정을 위해 좋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탄수화물의 실체는 당분이다. 우리가 간절히 원했건 그냥 원했건 당지수가 월등히 높은 탄수화물이 우리 몸에 들어 오면 이를 흡수하는 과정에서 혈액의 혈당지수가 급격하게 올라가게 되므로 혈액의 당분을 정상 수준으로 낮추기 위한 작업이 일어나게 된다. 이 역할을 하는 호르몬이 인슐린인데 혈당을 정상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여분의 당분을 재빨리 피하지방으로 저장시킨다. 이 과정에서 몸은 본의 아니게 탄수화물 에너지를 써보지도 못하고 저장하게 되어 또 다시 에너지 고갈 상태에 빠지게 된다. 

 이런 악순환에서 빠져 나오려면 진정으로 우리 몸에 필요한 단백질이나 기타 영양소를 공급해야 하는데, 탄수화물 중독의 쳇바퀴에 빠져 버리면 계속 탄수화물만 찾게 된다. 한 단계 더 나아가 지방, 탄수화물(당분), 식품 첨가물이 범벅이된 최악의 음식에 빠져 들게 되는데, 양념 범벅의 프라이드 치킨이나 떡볶이 국물을 잔뜩 묻힌 튀김만두가 대표적이다. 여기에 콜라를 곁들이면 칼로리 제로건 아니건 식욕 촉진제 역할을 톡톡히 하여 걷잡을 수 없는 탄수화물 중독의 세계로 빠져든다.


그래서 나는 앞으로 '음식 흉내만 내는 음식'은 먹지 않기로 다짐했다. 최대한 거칠고, 영양이 풍부한 자연에서 오는 결실만 먹도록 노력하자고 다짐 또 다짐했다. 




Posted by 숙히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운동일기2019.03.16 01:21

돼지의 시간들을 보내고 나서..... 나는 나의 몸에 대해 다시금 돌아보게 되었다. 최고의 개선을 하기위해서는 최선의 현재 상태에 대한 평가와 진단이 필요하기 때문에. 나의 뱃살을 다시금 돌아보았다.

PMS때문에 초콜렛, 빵(케익) 류를 너무 아무생각없이 많이 집어 먹었고. 정해진 식사에 꼭 엑스트라(디저트)를 추가해서 먹었던 것이 사실 가장 큰 문제가 아니었나 싶다.

여태까지 살아오면서. 이렇게 강렬했던 PMS는 손에 꼽는데. 특히 너무 탄수화물이 많이 땡겨서 잡히는대로 먹었더니 살도 잡히는대로 동일하게 쌓였다. (몸은 정직하다.)

생각해보면 나는 자연식단을 좋아했고 맛있는 것에 대한 욕구가 많은 사람은 아니었다. 이상하게 회사를 다니며 먹는 행위를 마치 보상심리를 얻으려는 행동처럼 하게 된 것같다. 이전에는 먹는 행위는 영양소를 섭취하고 무언가 행동하기위한 에너지를 얻는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는데. 이상하게 데일리 쾌락의 부재(=매일 즐겁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시간들의 부재)가 많아지고 스트레스가 쌓여갈수록 먹는 것으로. 즉각적인 쾌락을 탐하는 데일리 루틴이 생겨 버렸다.

이건 아닌데. 먹고나서 불행했다. 물론 먹을때는 혀는 즐거웠지만...... 이런 사회속 돼지같은 인간이 되어버릴 줄이야. 최근 한달은 그 어떤 날들보다 괴로웠다. 업무 스트레스가 인생의 전부를 차지해 버린 나날들.

일을 막 시작했을 2014년에 했던 건강검진에서 내 허리 둘에는 66cm였다. 근데 지금은 얼마지?! 재기도 두렵네. 암튼 66cm의 허리가 얼마나 얇은지는 아시는 분은 아실듯........ 그당시는 스트레스의 강도가 이렇게 높지 않았고 가끔 PMS때 땡기는 탄수화물은 차지하더라도 나도 모르는 사이에 간헐적 단식을 해왔던것 같다. 나는 고등학교부터 아침은 안먹었는데, 대학생때는 거의 약속이 없을때는 하루종일 점심만 먹거나 저녁만 먹곤 했던 것 같다.

지금 생각해보면 나는 원래 간헐적 단식을 했었던 것같다. 그리고 그게 몸에 잘 맞았고. 가끔 스트레스성 단것을 먹는 것 외에는 먹어서 살이 찐적은 별로 없었다.

무튼 지금 나는 한달동안 찐 살들을 먼저 정상으로 돌려 보내려고 마음먹었고. 그 방식중 간헐적 단식(20:4 하되, 회식이 있거나 저녁 약속이 있으면 저녁을 먹음) 으로 진행하려 한다. 추가적으로 내일 저녁부터 한달간은 밀가루를 자제해 보려 한다. 아예 끊는걸 목표로 하겠지만 우선 자제 라는 단어를 사용 하겠다.

허리둘레 66cm가 되고 싶다는 건 아니지만 좀더 슬림한 근육형으로 몸매를 유지하고 싶은게 나의 궁극적 목표다!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내일 저녁부터 위에 적은 것처럼

[매일 식사 루틴]
​​1) 간헐적 단식(20:4-> 12:00-16:00시 사이만 섭취 가능)
2) 단, 저녁약속, 가족모임, 회식등이 있을시 참여(주 2~3회 정도)
3) 밀가루(빵, 라면, 과자, 케이크) 섭취 금지(한번에 끊도록 해보자)


으로 진행해 보고자 한다. 그리고 운동을 곁들일 예정이다.
재미있을 것같아 기록한다.
한번 해보자.


Posted by 숙히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