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오트밀 당근머핀의 성공에 힘입어, 기분이 좋아져서 일하면서도 계속 다른 머핀 뭘굽지 생각하고 또 생각하다가....생각난 바나나를 활용한 머핀!

 

그래서 바로 바나나를 사고 집에가서 구워보았다. 하하. 지난번 레시피에서, 바나나를 넣고. 집에 블루베리가 있길래 블루베리를 좀 넣고...... 어떤 레시피를 보니 레몬즙을 넣었데....? 레몬즙도2t 넣었다. 이번 베이킹 재료는 아래와 같다.

 


<망한 머핀 재료!>

  • 오트밀 100g
  • 아마씨 100g
  • 바나나1
  • 고구마1 (집에 고구마가 있어서 이것도 한번 넣어보잣! 실험정신으로 넣어봄)
  • 두유 80g
  • 시나몬가루 1T
  • 포도씨유1T
  • 계란1
  • 밀가루도 50g 추가함(반죽이 너무 묽어서...급추가한 밀가루... 이때부터 망필이 느껴졌다) 
  • 레몬즙 2t (이건 앞으로 넣지말자 인간적으로) 
  • 설탕 약간 50g (두려움에 막판에 넣었다) 

 

크크크 건강에는 좋을거같아서 기분이 좋았는데. 섞다보니까 좀 반죽이 물같더라.... 저번 레시피는 아주 찰흙같아서 떼어 내기도 힘들고 그랬건만.... 왜? 묽지? (이때까지도 일말의 희망은 있었다)

 

바나나 머핀!(블루베리때문에 반죽색이....마치....시멘트 같다...)

180도에서 25분간 굽고 난 후에!

제법 먹음직 스러운....바나나+블루베리 머핀^^..

맛은.... 뭐랄까 흠.... 바나나향기가 나는 시나몬향의 촉촉한 곡물 반죽의 맛? 실패의 이유는 나름 유추해 볼수있었다. 


실패한 베이킹 복기......:/

1) 빵을 구울때 과일을 넣는 것은, 나같은 초보가 할짓이 아니다 (반죽이 물러진다.... 건과일은 또 다르려나?)

2) 레시피 없이, 맘대로 베이킹을 하는건, 나같은 초보가 할짓이 아니다2......(말그대로다)

3) 아무거나 맛있을거 같아서 넣다가는.... '아무맛도 안나는' 요리가 될 것이니. 모자란듯 여백을 가진 맛을 느끼려면, 레시피를 따라야 한다! 


다음에 또 구워봐야지 하하하 망한 기록도 나중에 베이킹에 도움이 되겠지 하하하 ^_ㅠ

 

 

다시 한번 말하지만 초보라면 빵에 과일 넣지 맙시다.....ㅜ

ㅜㅜ

Posted by 숙히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빵에 과일...ㅎㅎ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블로그 구성을 구경하는 중인데요, 되게 꼼꼼하시고 체계적인 분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9.04.01 02: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앗 ... 댓글을 늦게 봤네요ㅜㅜ 재미있게 읽으셨다니 감사합니다. 제 블로그 너무 한 주제가 아니라 산발적이고 ㅋㅋㅋ 전문적이지도 않아서 사실 기대보다 잘 운영이 안되는거 같아서 고민이었는대, 칭찬 감사합니다 :) 키스세븐님 블로그도 종종 구경갈께요!

      2019.04.02 10:18 신고 [ ADDR : EDIT/ DEL ]
    • 그래도 메뉴 구성을 보니 전체적인 주제를 생각하신 후 운영하시는 거 같아요.
      자주 글을 올리시니 잘 되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2019.04.02 13:44 신고 [ ADDR : EDIT/ DEL ]

다이어트 중에 만약에 또 pms가 발생해서 탄수화물이 극적으로 땡길때를 극복하기위해 


오트밀 당근 머핀 을 만드는 법을 숙지하고 연습해 놓기로 마음먹었다.

(왜냐면 나는 오트밀, 당근, 머핀을 각각 너무 좋아하기 때문이다 ^^)


인터넷에서 많은 레시피를 참고했고, 우선 1차로 만든 결과물은 아래와 같다. 

<준비물>

1) 베이킹소다, 베이킹 파우더 (각 1/2ts정도)

2) 시나몬파우더(난 좋아해서 1TS정도 -> 근데 막상 구워놓으니 향이 많이 나진 않아서 담엔 더넣을계획)

3) 소금약간 (한꼬집...)

4) 계란1개 

5) 당근 1개를 강판에 간것! (나는 치즈강판에 갈아따 헤헤 씹히는 맛을 느끼고 시퍼서)

6) 오트밀 1컵(갈아서 밀가루처럼 사용), 중력분 1/2컵(안넣으려다가 너무 딱딱한 머핀이 될까바 넣었다)

7) 견과류 약간(그냥 심심해서 넣어봄)


<HOW TO BAKE>

위의 재료를 다같이 넣어 섞고 180도로 예열한 오븐에서 25분-30분 구워낸다 (심플;;)



마지막에, 사실 내가 좋아하는 당근 케이크 맛을 조금 흉내내보려고, 프로스팅(크림치즈)를 얹어서 먹어봤는데.....

생각보다 내가 좋아하는 그 시판 당근케이크(투썸 등)의 맛이 안나더라. 확인해 보니 크림치즈 프로스팅은 

크림치즈 + 버터 + 설탕을 섞었을때 내가 좋아하는(환장하는) 그 맛이 나오는 거더라! (역시 칼로리 덩어리에 칼로리를 끼얹는 레시피였어!><)


암튼, 구워본 결과 => 설탕을 조금 넣어야 '맛'은 있을 듯(지속가능한 다이어트를 위해 맛이 있어야 할거같긴 하다.....)

그래서, 코코넛 설탕 같은걸 좀 넣어볼까 한다. (아니면, 바나나를 좀 넣어볼까 고민중) 

그래도 시중 판매되는 설탕 덩어리의 빵, 케이크를 대체하는 목적이었기 때문에 목적 달성했다고 본다! ^^

다음에 또 만들어서 점점 나아지는 레시피를 만들어 볼꺼당.


Posted by 숙히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추가기록+ 이 레시피에, 갈색설탕 100g 추가 + 아마씨 250g 추가 했을떄 훨씬 맛있었음! (그리고, 베이킹소다랑 파우더 조금씩 더 넣었음)

    2019.03.24 2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역시 맛은 칼로리에서 오는 건가요 ㅋㅋ 단순히 크림치즈만이 아니라 버터와 설탕까지 합쳐져야 그 맛이 나는 거였군요. 바나나 넣으면 단맛도 보강되고 향도 좋을 거 같아요 ㅎㅎ

    2019.03.25 2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ㅋ맛은 칼로리에서 오는거 같아요 정말ㅋㅋㅋ 대신에 코코넛 설탕이나 설탕 대체할수있는걸 넣어보려구요. 말씀하신 것 처럼 담번엔 푹익은 바나나를 넣어볼까 합니다 헤헷

      2019.03.26 11:48 신고 [ ADDR : EDIT/ DEL ]